검색하기
제목
전북도, ‘인구대책 내실화, 인구 유입 활성화’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11-27 11:16:54
조회수
56
파일

 
▲ 전라북도

[전북 위클리오늘=최응식 기자] 전라북도가 인구종합대책의 효율성 제고와 내실화를 위해 인구 브랜드 사업과 함께 인구 유입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전북도는 26일 도청 종합상황실에서 인구정책 민관위원회를 열고 2019년도 인구정책 중점 추진사항과 2020년 추진방향을 논의했다.

인구정책 민관위원회는 최용범 전북도 행정부지사와 이영환 전북대 교수의 공동위원장 체제로 운영되며 인구정책에 관한 주요사항을 자문·심의·조정하는 기능을 수행한다. 위원회는 전라북도 인구정책 조례에 근거해 현재 26명의 위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날 논의된 ’20년 인구정책 추진방향 주요내용은 ‘20년 인구정책 시행계획 수립 및 브랜드 사업 선정에 따른 실국 사업 추진 및 도민 홍보를 실시하며 난임부부 자연치유 캠프, 임산부 이송비 지원, 산후 건강관리빕 지원, 전북형 청년활동 수당 등 9개, 인구유입 방안으로 청년세대, 출향인 및 공공기관 은퇴자들의 전북회귀 정책 사업화를 본격 추진한다.

제비고향회귀센터, 체류도시 시범사업, 베이비붐 교육연수원, 공유농업 등 7개 관광객, 교육 연수생 등 다양한 분야의 체류인구 활성화 방안을 전북연과 협업으로 인구정책의 새로운 대안을 모색하며 인구정책의 효율적 추진을 위해 인구 관련 주요사업에 대한 객관적 “인구영향평가제도”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이날 위원회에서는 우리 도에 직업, 학업 등의 사유로 일정기간 머무는 사람에게 제2도민증 발급을 추진하는 사업 구상이 논의되어 위원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제2도민증 제도는 거주인구 외에 체류인구의 정책화 및 잠재 도민과의 정서적 연결로 우리 도에 대한 긍정적 이미지를 부여해 장래 인구로 유입하는데 의의가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2019년 인구정책 중점 추진사항에 대한 보고도 이뤄졌다.

인구문제의 체계적 대응을 위한 전담부서 신설과 인구 종합대책 수립, 조례 제정 및 민관위원회를 구성했으며 릴레이 민·관 실천협약 체결, 정책아이디어 공모, 찾아가는 맞춤형 인구교육 및 인구의 날 연계행사 개최로 도민의 인구 관심도를 높였다.

‘인구정책 브랜드’ 사업을 발굴·선정·홍보해 선택과 집중으로 정책의 실효성을 제고하고 귀농귀촌·은퇴자 등의 인구유입을 위한 제2고향 만들기 제안사업의 정책화 방안 마련을 추진하고 있으며 1시군 1특화 인구정책 발굴·선정 및 정기적인 시군 소통회의 개최로 도와 시군이 함께 인구문제 해결을 위해 유기적으로 협력했다.

이종훈 대도약기획단장은 “2019년 인구정책 추진사항을 차질없이 마무리하고 ‘20년 인구정책 추진방향에 맞게 새로운 시책을 시행해 민관위원회와 함께 전북 미래발전에 근간이 되는 인구문제 해결을 위해 지속적으로 소통하겠다“고 밝혔다.


출처 : 위클리오늘

이 름 :
암 호 :
※ 보안코드입력
내 용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