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하기
제목
귀농 청년에 월 100만원 정착지원금 지원한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7-12-21 14:18:03
조회수
1294
파일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자료사진

우리나라 농업, 농촌이 인구 고령화와 이농 현상으로 오는 2025년 이후에는 심각한 위기 상황을 맞을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에 정부는 농촌에 들어와 농사를 짓는 청년 농부에게 월 100만원씩 3년동안 정착 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0일 농업의 혁신성장을 이끌 청년창업농 육성을 위한 대책을 확정 발표했다.

농식품부는 현재 40세 미만 농가 경영주는 모두 1만1천명으로 전체 농가의 1.1에 불과하며 지금같은 추세가 이어진다면 오는 2025년에는 3천700명으로 0.4까지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따라, 청년 영농창업 및 정작지원 TF를 구성하고 청년농과 전문가 등의 의견 수렴과 관계부처, 농정개혁위원회 논의 등을 거쳐 청년창업농 대책을 마련했다.

이번 대책은 청년농업인들이 영농진입 초기에 겪게 되는 소득 불안과 자금.농지 확보의 어려움, 영농기술 문제 등을 해소하는 데 초점이 맞춰졌다.

먼저, 청년창업농 가운데 영농의지와 발전 가능성이 큰 1천200명을 선발해 월 최대 100만원을 최장 3년간 지급할 방침이다.

단, 본인 명의의 영농기반을 마련하고 실제 영농을 수행하는 독립경영자에 한하며, 독립경영 1년차 농업인에 대해선 3년간 지급하고 2년차 농업인에게는 2년, 3년차는 1년간 지급하게 된다.

또한, 지원금을 수령하는 청년창업농에 대해 영농기간, 교육 이수, 경영장부 작성 등의 의무를 부여하고 이를 이행하지 않으면 지원금 지급 정지에 이어 환수 등을 통해 부정수급을 철저히 차단할 예정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영농정착 지원금과 농지, 자금, 기술교육 등을 일괄적으로 지원 받고자 하는 예비 청년농업인은 28일부터 내년 1월 30일까지 농림사업정보시스템Agrix에 접속해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번 지원금 정책을 통해서 현재 감소 추세에 있는 청년농업인 비중을 2020년부터 증가세로 전환해 2025년에는 40세 미만 농가 비중을 1.8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농식품부는 이와 별도로 청년창업농 양성을 위해 농업계 고등학생과 대학생, 청년 귀농희망자, 비농업 전공학생 등에 대해서도 지원을 늘려나갈 방침이다.

이를 위해 한국농수산대학의 입학정원을 올해 470명에서 내년에는 550명으로 확대하고, 미래농업 선도고교3개교와 영농창업 특성화대학5개교도 추가 지정할 계획이다.

특히, 지자체별로 집중육성 품목과 주요 지원정책 등을 포함한 청년창업농 육성계획을 수립해 지역에 적합한 청년창업농을 육성하기로 했다.

강원도 정선에서 농사를 짓는 박상봉26세씨는 "야간 대리운전 등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는 영농초기 청년농"이라며 "월 100만원의 영농정착 지원금은 영농에 집중하는데 정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농촌경제연구원 마상진 연구위원은 "이번 대책으로 급속한 감소 추세에 있는 우리나라 40세 미만 농가경영주 비중이 프랑스, 일본 등의 사례처럼 증가세로 전환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출처 - 노컷뉴스

이 름 :
암 호 :
※ 보안코드입력
내 용 :